진실과 양심의 교감

박근혜와 대법원

우종창 기자의 진실투쟁

역사앞에 진실은 무죄

김태봉 기자

작성 2020.02.25 11:50 수정 2020.02.25 23:12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진실 투쟁을 끝까지 곁에서 지켜보며 역사의 과오를 바로 잡으려는 우종창 기자의 정의를 함께 해본다.


RSS피드 기사제공처 : 개미신문 / 등록기자: 김태봉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해당기사의 문의는 기사제공처에게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