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발생현황/경찰일보 김일복 기자

- 코로나19, 신구확진자 38명 추가 총 1만 1,814명 -

- 등교수업 전면 실시, 교내 전파차단 노력 강화 -

- 무증상 서울시민도 코로나19, 무료 검사 실시 -

김일복 기자

작성 2020.06.08 23:39 수정 2020.06.08 23:53

경찰일보 김일복 기자 =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질병관리본부 본부장)은 6월 8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 본부에서 코로나19 국내 발생현황 및 확진 중간조사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6월 6일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는 38명이 발생하여 총 누적 확진자 수는 1만 1,814명이다. 신규 격리해제자는 11명으로 전체 확진자의 89.4%가 격리해제되었고 현재는 978명이 격리 중에 있다.

어제는 추가 사망자 발생은 없었다. 어제 신규로 확진된 확진자의 38명 중에서 해외유입은 5명이었고, 지역사회 감염 발생은 33명이었다. 해외유입 확진자 5명의 추정 유입국가는 미주지역이 3명이었고, 파키스탄 2명이었다.

지역사회 발생 사례에 대해서 말씀드리겠다. 경기도 부천시 쿠팡 물류센터의 집단발생과 관련해서는 자가격리 해제 전에 시행한 검사에서 4명이 추가로 확인되었고, 격리 중인 접촉자가 1명 확진되어 현재까지 총 누적 확진자 수는 총 138명이 확인되었다.

물류센터 근무자가 83명 그리고 접촉자가 55명이다. 수도권 개척교회 관련해서는 전일 대비하여 4명이 추가로 확진되어 현재까지 총 86명이 확진되었다. 교회에 직접 관련된 사람이 31명이고 이들로 인한 접촉자가 55명이다.

서울 관악구 소재의 리치웨이 관련해서는 전일 대비하여 7명이 추가로 확진되어 현재까지 총 52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상황이다. 방문자가 33명이고 이들로 인한 접촉자가 19명이다. 서울 양천구 운동시설 관련해서는 총 41명이 확진되었다.

역학조사를 진행한 결과, 5월 28일 양천구 탁구장을 방문했던 방문자가 5월 31일 용인시의 큰나무교회에서 예배를 본 것이 확인이 되어 양천구 탁구장으로부터의 감염으로 일단 판단을 해서 두 집단의 발병사례를 양천구 운동시설 관련으로 재분류한 상황이다.

현재까지는 양천구 탁구장을 이용하여 감염돼서 확인되신 분이 22명이고 용인시 큰나무교회 예배와 관련되신 분이 19명이다. 경기 군포·안양 목회자 모임 관련하여서는 자가격리 중이던 2명이 신규로 확진되어 현재까지 총 21명이 확진되었다.

경기도 광주시의 행복한요양원에서는 병원에 격리 중이었던 입소자 1명이 추가로 확진되어 현재까지는 총 9명이 확진이 된 상황이다. 서울 중랑구 소재 원묵고등학교 고3 학생이 6월 7일 확진되어 학생, 교직원, 가족, 지인 등 800여 명에 대한 전수검사가 진행 중이며 아직까지는 추가 확진자는 없는 상황이다.

해당 학생이 6월 5일 롯데월드 어드벤처를 방문한 것이 확인되어 6월 5일 금요일 오후 12시 15분부터 21시까지 롯데월드 어드벤처를 방문하신 분들은 선별진료소에서 진단검사를 받으실 것을 재난문자를 통해 수도권에 공지하였다.

생활 속 거리두기의 기본수칙으로 제시하였던 2m의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실천으로도 상당 부분 코로나19 감염의 위험을 줄여줄 수 있다는 것을 문헌으로 발표가 됐다고 생각한다.

마스크 착용과 손 씻기 그리고 사람 간의 2m 이상의 거리 두기를 유지하는 것이 코로나19를 예방하는 데 효과적이라는 그런 근거를 확인할 수가 있었고, 이런 2m 거리 두기와 마스크 착용을 일상생활에서도 습관화해주실 것을 "다시 한번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경찰일보 김일복 기자]

Copyrights ⓒ 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일복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