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양군 치매안심센터, 치매환자 쉼터 프로그램 재개 [국정일보 김혜민 기자]

돌봄공백 우려, 예방 수칙 준수해 쉼터, 가족교실, 인지강화교실 등 운영

김혜민 기자

작성 2020.06.14 14:57 수정 2020.06.17 14:02

국정일보 김혜민 기자 = 담양군 치매안심센터(센터장 김순복)는 코로나19로 인해 운영을 중단했던 쉼터, 가족교실, 인지강화교실 등 프로그램의 운영을 재개했다.

 

치매환자 쉼터는 경증 치매 어르신을 대상으로 악화를 방지하기 위한 인지재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운동치료, 현실인식훈련, 회상치료, 원예·음악치료 등으로 다양하게 구성돼 치매환자의 사회적 고립을 방지하고 치매가족의 부양부담을 덜어주고 있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또한 헤아림 가족교실에서는 치매환자 가족을 대상으로 치매 및 환자 돌봄에 대한 이해를 교육하며, 이를 통해 치매환자 가족들의 돌봄 역량이 향상되고 치매환자 가족 간 정서 및 정보교류를 통해 심리적 부담을 줄일 수 있다.

 

아울러 인지강화교실은 경도인지장애 치매고위험군이 치매로 진행되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 운영되며 치매예방운동, 작업치료, 베러코그(BETTER-COG)와 VR을 이용한 전산화 인지재활프로그램 등을 진행한다.

 

재개한 프로그램은 발열 체크, 마스크착용 의무화, 지속적인 환기, 자리 배치 등 생활 속 거리 두기 지침에 따른 예방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하며 운영한다.

 

김순복 치매안심센터장은 “쉼터가 중단되면서 집에만 계시는 어르신들의 치매 악화와 돌봄 공백이 우려됐다”며 “생활 속 거리두기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여 안전하게 프로그램을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군은 그동안 코로나19로 프로그램 중단이 장기화됨에 따라 돌봄 공백을 최소화하고자 두유, 라면, 마스크, 손세정제, 파스 등 의 물품을 제공하는 ‘찾아가는 치매어르신 돌봄 서비스’를 제공해 큰 호응을 얻었다.



[국정일보 김혜민 기자]

Copyrights ⓒ 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혜민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