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관·군·경 통합 작전 동해안 안전” / 경찰일보 최동만 기자

동해해경, 영동지역 유관기관 협의회의

경찰일보 기자

작성 2020.07.18 13:43 수정 2020.07.18 13:43



최동만 기자 = 동해안지역 민·관·군이 코로나19 극복과 함께 동해안 철책 철거사업의 조기 종결에 힘을 모으기로 결의했다.


14일 육군 8군단 사령부에서 열린 '2020 영동지역 유관기관 협의회의'에서 기관·단체장과 군부대 관계자들은 해안 철책 철거사업의 조기 종결을 위해 지자체와 군부대가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날 회의는 작전환경 변화에 따른 민·관·군·경의 협조체계를 공고히 하고 영동지역에서 발생 가능한 각종 재난 위험요소에 대한 대응을 재확인하기 위해 마련됐다.


김한근 강릉시장, 김철수 속초시장, 심규언 동해시장, 김양호 삼척시장, 김진하 양양군수, 문영준 고성부군수, 엄명삼 도환동해본부장, 이상익 동부지방산림청장, 강창구 8군단장, 김영모 동해해양경찰청장, 최성목 1함대사령관, 남완수 18전투비행단장 등 60여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통합방위작전 및 재난 발생 시 정보공유체계 구축 방안에 대해 협의했다. 또 강릉시 방공부대 지뢰제거작전 이후 개방이 이뤄지기 전까지 안전성 검증을 위한 민·관·군 합동 검증위원회 구성 등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특히 대형산불 발생 시 정보공유 및 대응체계 구축을 위해 군단에서 추진하고 있는 산불방지센터 내 연락관 상주, 산불 신속대응팀 시범 운용 등에 대해 평가했다. 이와 함께 여름철 예년에 비해 많은 관광객이 영동지역을 찾을 것으로 보고 지역경제 활성화와 질서 유지, 코로나19 방역 등에 공조하기로 했다. 


 〔경찰일보 최동만 기자

Copyrights ⓒ 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경찰일보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