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하이테크밸리 산업단지 조성 본격 시동 - 경찰일보 신동언 기자

- 4차산업 선도 기업 보금자리 조성-

신동언 기자

작성 2020.07.23 18:22 수정 2020.07.23 19:02


신동언 기자 = 충북도와 청주시는 23일 15:00 도청 소회의실에서 GS건설·삼양건설과 신규산업단지를 조성하기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시종 도지사와 한범덕 청주시장, GS건설 이상기 인프라부문 대표이사, 삼양건설 윤현우 대표이사 등 관계자 10여명이 협약식에 참석했다.


청주 하이테크밸리 산업단지는 총사업비 2,364억원을 투자해 올해 산업단지계획 승인을 시작으로 청주시 흥덕구 동막동·강내면 일원에 면적 1,003,359㎡(약 303천평) 규모의 산업단지를 2023년 준공을 목표로 조성할 예정이다.


충북도와 청주시는 신규 산업단지 조성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행정적으로 지원하고, GS건설·삼양건설은 투자 이행 및 투자규모 확충을 위해 노력하는 한편, 지역 자재 구매, 지역민 우선채용 등 지역 경기 활성화를 위해서도 최대한 힘쓰기로 했다.

현재 청주시에는 산업단지 부족 등으로 발길을 돌리는 기업이 점차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이번 하이테크밸리 산업단지 조성으로 투자유치에 더욱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


이시종 도지사는 “충북의 수부도시인 청주 경제가 살아야 충북의 경제도 더욱 발전할 수 있다.”라며, “오송생명과학단지 및 오창과학산업단지 등 주변 산단과 연계하여 4차 산업혁명의 진원지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5월 고시된 충북 산업단지 지정계획 변경 고시에 따르면 청주에는 이번 하이테크밸리 산업단지 외에도 5개 단지 3,868천㎡의  산업단지를 추가로 지정할 계획이다.



경찰일보 신동언 기자 sde6835@naver.com

Copyrights ⓒ 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신동언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