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 유튜버 '개성아낙'…"김씨 월북 가능성을 112에 제보했다" [경찰신문] 이화자 기자

김씨 명의로 등록한 차량을 돌려받지 못하자 경찰에 신고

김씨, 강화도를 찾아 월북 전 사전 답사를 한 것으로 추정

이화자 기자

작성 2020.07.30 17:29 수정 2020.08.04 23:14
탈북민 유튜버 '개성아낙' A(여)씨가 30일 오후 김포경찰서에서 피해 조사를 마치고 청사를 나서고 있다. 

[경찰신문] 이화자 기자 = 인천 강화도에서 월북한 20대 탈북민에게 최근까지 차량을 빌려준 지인 여성이 피해자 조사를 받기 위해 경찰에 출석했다.


경찰에 따르면 최근 월북한 탈북민 김모(24) 씨의 지인 A(여)씨는 이날 30일 오후 1시경 경기 김포경찰서에 출석해 차량 절도 신고와 관련한 피해자로 조사를 받았다. 


같은 탈북민이며 '개성아낙'이라는 이름으로 개인방송을 하는 유튜버 A씨는 평소 김씨와 가깝게 알고 지냈고, 김씨가 월북할 무렵인 지난 18일 "아는 동생(김씨)이 차량을 빌려 간 후 돌려주지 않는다."며 4차례나 112 신고를 했다고 말했다.


그는 2017년 아는 언니로부터 구입한 중고 K3 승용차를 개인적인 이유로 김씨 명의로 등록했고, 차량을 돌려받지 못하자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A씨로부터 빌린 K3 차량을 운전해 이달 17일 강화도를 찾아 월북 전 사전 답사를 한 것으로 추정된다.


해당 차량은 김씨의 월북 사실이 알려진 이후 경찰이 그의 행적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경기도 고양시 일산에 있는 한 중고차 매매 상사에서 발견됐다.  경찰은 김씨가 월북 하기 전 이 차량을 980만원에 판매한 것으로 보고 있다.


월북한 탈북민 김씨가 이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택시와 배수로

김씨는 18일 새벽 인천 강화도 월곳리 한 배수로를 통해 한강으로 빠져나간 뒤 북한으로 넘어간 것으로 추정되며,  3년 전 탈북 당시에도 김포시 월곶면으로 귀순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김씨가 다른 지인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강간)로 지난달 21일 조사를 받을 때도 경찰서에 동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과정에서 김씨의 신변보호를 담당한 경찰관의 연락처를 알고 있었고,  19일 오전 1시경 이 경찰관에게 카카오톡 메시지를 보내 김씨의 월북 가능성을 알린 것으로 확인 됐다. 


그러나 경찰은 A씨의 제보를 받은 지 34시간 뒤에 그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해 늑장 대응을 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경찰은 차량과 관련해 "A씨가 4차례 112 신고할 당시에는 월북과 관련한 내용은 전혀 없었다"고 밝혔으나 A씨는 이날 취재진에 "분명히 직접 말을 했는데 새겨듣지 않았다"며 "경찰이 발뺌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경찰신문] 이화자 기자  journalist9072@gmail.com


Copyrights ⓒ 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화자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