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해경 정영진 서장, 태풍8호‘바비’대비 취약 항·포구 안전점검 나서 / 경찰일보 김영소 기자

경찰일보 기자

작성 2020.08.26 11:56 수정 2020.08.26 11:56


김영소 기자 = 정영진 목포해양경찰서장은 25일 제 8호 태풍 ‘바비’가 북상함에 따라 06시부로 태풍대책본부 1단계 가동시켜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했다. 정 서장은 이어 오전 8시 상황판단회의를 갖고 태풍 진로와 영향 등을 분석 하고, 각 기능별 대응반으로 태풍대책을 논의했다.


또한 지도파출소를 방문하여 직원들을 격려하고, 항·포구 어선에 대해 육상 양육 및 피항 상태 등을 점검했다. 이 자리에서 정 서장은 “태풍 피해 최소화를 위해 국민 모두가 태풍 북상에 따른 기상정보 및 방송을 수시로 확인해야한다”며“특히 너울성 파도와 추락사고 위험이 높은 방파제, 갯바위, 해안가에 출입을 삼가는 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한편, 목포해경은 출동 중인 대형함정을 통해 서·남해역에서 조업하는 어선을 대상으로 선제적 피항을 유도하고, 주변 통항선박을 대상으로 안전항해를 하도록 대응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경찰일보 김영소 기자

Copyrights ⓒ 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경찰일보기자 뉴스보기